[ 포토뉴스 - 그래픽뉴스 - 북한뉴스 - 일본동향 - 중국동향 - 러시아동향 ]
[일반회원용]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삭제 수정 정보담당자 님이 75962 번째 작성하신 글입니다 정보담당자 님께 메일을 보냅니다  
홈으로쓰기답변하기목록으로
Access 11891
"2018년까지 KF-X급 전투기 독자개발"




[사진설명] 태극마크를 단 F-15K가 태평양 상공에서 미 공군의 공중급유기 KC-135로부터 공중급유를 받고 있다. [ MR 자료사진 ]


공군은 내년부터 2018년까지 12조원을 투입해 KF-X급 전투기를 독자 개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2020년 이후 공군 전력은 KF-16, F-15K(1차 F-X), KF-X, 2차 F-X, A-50 전투기 등 하이(high)-로우(low)급 전투기를 합해 모두 420여대 규모로 운영될 전망이다.

9일 군 소식통에 따르면 공군은 F-X급보다 한 단계 아래인 KF-X급 전투기를 40여대 독자 개발키로하고 국방과학연구원(ADD)에 체계탐색개발을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2007년부터 2010년까지 1천881억원을 투입해 탐색개발이 끝나고 소요가 확정되면 적어도 2018년 이내로 전투기 독자 개발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군 소식통은 전망했다.

방위사업청은 KF-X 사업과 관련, 이달 초 인터넷 홈피에 2007~2010년까지 1천881억원을 투입할 것이라는 내용을 올렸다가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2008년까지 F-15K 40대가 도입되고 2009년부터 2015년까지 5조원 규모의 2차 F-X사업에 의해 40여대의 전투기를 도입할 계획인 만큼 KF-X급까지 합하면 공군의 작전반경.능력이 지금의 두 배 이상 향상된다.

합참도 공군의 정밀타격 능력을 확보하고 대북 공중우세전을 펼치려면 최소한 420여대 가량의 전투기가 필요하다 보고 '2020년 군 구조개선안'에 반영한 바 있다.

공군은 KF-X급 전투기 개발 사업과는 별도로 현재 주력 전투기인 KF-16 등을 이용하더라도 독도 상공에서 완전무장하고 전투를 벌이기는 사실상 불가능한 만큼 F-X급 전투기가 F-X사업을 시작했을 때 기획한 120여대 수준은 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공군은 애초 F-X사업을 추진하면서 F-X급 120대를 도입키로 계획을 세웠으나 40대로 축소됐다.

또 F-15J와 요격기 등 680여대의 전투기를 보유하고 있는 일본과 SU-27.30 등 1천여대의 전투기를 운용 중인 중국의 전력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하지만 한반도 전역에서 합동작전을 펼치려면 F-X급 전투기가 더 필요하다는 주장이 군 안팎에서 꾸준히 제기돼왔다.

공군 관계자는 "남부전투사령부에 이어 신설될 예정인 북부전투사령부에서 운용할 전력 등을 감안할 때 KF-X 개발계획이 순조롭게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 출처 : 서울=연합뉴스, 2006. 1. 9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2006-01-09 14:58:45 프린트하기
의견달기
홈으로쓰기답변하기목록으로
관리자환경설정 Total 78186 Page 1/1564
번호 제 목 작성일
78186    부시, 아프간 깜짝 방문..인도 도착 2006-03-02
78185    나이지리아 무장단체 "미국인 1명 풀려날 것" 2006-03-02
78184    네팔 정부군과 공산반군간 충돌로 29명 사망 2006-03-02
78183    외국과의 국방비 비교 [표] 2006-03-02
78182    2006 軍 중점 추진 7개 과제 (3) [표] 2006-03-02
78181    유사시 개인임무 중요성 재확인 2006-03-02
78180    4父子·代 이은 충성… 화제 풍성 2006-03-02
78179    해경 함정에 사격통제장치 탑재 2006-03-02
78178    교육훈련 향상 방안 전술 토의·시범 2006-03-02
78177    카투사 故 이정주 상병 추모비 이전 2006-03-02
78176    수의계약 인터넷 공개 투명성 확보 2006-03-02
78175    합동작전 수송지원 전술토의 2006-03-02
78174    수도 서울 민·관·군·경 함께 지킨다 2006-03-02
78173    재난대비 官·軍 손잡았다 2006-03-02
78172    첨단 C4I 장비 활용 韓美 연합 전술 훈련 2006-03-02
78171    ADD ‘연구개발정보체계’ 구축 2006-03-02
78170    ‘대적 필승’ 확고한 자신감 배양 2006-03-02
78169    가족·애인 초청 부대개방 행사 2006-03-02
78168    6만시간 무사고 비행 대기록 2006-03-02
78167    [ 3월 2일 木요일 오늘의 소사 ] 2006-03-02
78166    후세인, 시아파 주민 학살 명령 시인 2006-03-01
78165    NASA "올해 우주왕복선 3차례 발사 시도" 2006-03-01
78164    印총리 "핵협력이 印-美관계의 중심" 2006-03-01
78163    美정보국장 "이라크 내전 중동전역 확산 가능성" 2006-03-01
78162    파' 정부군, 반군 캠프 공격..30명 사망 2006-03-01
78161    "日 이와쿠니 주민 71% 미군부대 반대"-여론조사 2006-03-01
78160    美, 이라크 교도소 확충 추진 2006-03-01
78159    콜롬비아 무장해제 민병대원들 재무장 나서 2006-03-01
78158    격상된 장성급회담 '긴장완화' 신호탄 될까 2006-03-01
78157    美동포2세들, 대규모 6.25 전시회 2006-03-01
78156    "반민족행위자 국립묘지서 퇴출하라" 2006-03-01
78155    자이툰 장병들, 이라크女兒 쾌유기원 2006-03-01
78154    예비군 훈련 내일 '기지개' 2006-03-01
78153    노대통령 '對日 강경메시지' ..[1] 2006-03-01
78152        고이즈미, '일본이 걸어온 길 보라' 반론 2006-03-01
78151    독도 근해 일본 순시선 출현 해마다 증가 2006-03-01
78150    20대 군인 음주운전 사망사고 뺑소니 2006-03-01
78149    시리아, 이스라엘 골란고원 핵폐기물 투기 주장 2006-03-01
78148    美정보국장, 北 핵무기 추정치 상향 시사 2006-03-01
78147    방글라, 폭탄테러 무장세력 21명에 사형선고 2006-03-01
78146    이라크 미군 72%, "1년 이내 철수해야" 2006-03-01
78145    '탈레반이 어떻게 부시 동문됐나' 질문 집중 2006-03-01
78144    이라크 종파보복전 재발화 2006-03-01
78143    부시 "이라크, 혼돈이냐 통일이냐 선택해야" 2006-03-01
78142    "이라크 미군, 정신질환 '폭풍' 예고" 2006-03-01
78141    알-카에다, 발리 테러 등에 자금 지원 2006-03-01
78140    캐나다군, 아프간 연합군 작전 지휘 2006-03-01
78139    바그다드 시아파 사원 외곽 폭발로 60명 사상 2006-03-01
78138    美국가정보국장 "북한은 안보 위협" 2006-03-01
78137    [ 3월 1일 水요일 오늘의 소사 ] 2006-03-01
[1] [2] [3] [4] [5] [6] [7] [8] [9] [10] [last]
홈으로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