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뉴스 - 그래픽뉴스 - 북한뉴스 - 일본동향 - 중국동향 - 러시아동향 ]
[일반회원용]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삭제 수정 정보담당자 님이 75545 번째 작성하신 글입니다 정보담당자 님께 메일을 보냅니다  
홈으로쓰기답변하기목록으로
Access 382
홍콩경찰 "한국 시위대에 충격탄 6발 발사"




[사진설명] 홍콩 경찰이 세계무역기구(WTO) 각료회의 반대 시위 진압 도중 한국 시위대를 향해 발사했다는 충격탄. 일명 `오자미탄'으로 불리며 시위자의 다리 등에 발사, 일시적인 물리적 충격에 의해 근육을 경직시킨다.


홍콩 경찰이 세계무역기구(WTO) 각료회의 반대 시위 진압 도중 한국 시위대에 충격탄 6발을 발사했다고 시인했다.

30일 홍콩 언론에 따르면 경무처 공보 담당 청탓컹(張德强) 수석경정은 시위 진압 과정에서 공격적인 무기를 지니고 경찰관을 폭행하려는 시위대를 상대로 6발의 충격탄을 발사했다고 29일 밝혔다.

홍콩 경찰이 사용했다는 충격탄은 일명 오자미탄(CTS Super Sock Beanbag)으로 불리는 시위진압용 장비로 나일론 헝겊안에 화학합성물을 넣은 탄환을 주로 다리 등에 발사, 물리적 충격에 의해 근육을 경직시켜 제압하는 무기다.

이는 폭동 단계에서 사용하는 고무탄과는 다른 장비다.

지난 21일 구속자들을 접견하고 온 강기갑 민주노동당 의원은 전농 소속 농민 3명이 경찰이 쏜 '고무탄'에 맞았다며 경찰의 과잉 대응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청 경정은 충격탄이 다른 나라에서도 많이 사용하는 '보다 인도적인 무기'라며 "시위진압 전술 차원에서 각목 등을 경찰에게 휘두르는 시위대를 향해 사용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또 당시 시위 진압 과정에서 충격탄을 비롯 최루탄, 최루액, 물대포 등 모두 6종의 무기를 사용했다며 "이들 무기의 사용을 은폐할 의도가 없다"고 밝혔다.

홍콩 경찰측은 강 의원이 고무탄 발사 논란을 제기하자 시위현장에서 고무탄 사용을 지시한 적 없다며 진상조사를 벌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충격탄이 비살상용 무기라 하더라도 머리나 급소에 잘못 맞을 경우 치명적일 수 있다는 점 때문에 홍콩 내부에서도 이 장비의 사용이 적절했는지 논란이 일고 있다.

현재 홍콩 경찰은 충격탄 사용이 내부 지침에 따라 이뤄진 것인지 여부에 대해 진상 조사를 진행중이며 충격탄을 맞은 시위대원들이 적극 나서 보다 상세한 진술을 해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충격탄은 지난 70년대 미국에서 베트남전쟁 반대 시위가 벌어졌을 때 경찰이 처음 사용했다.

< 출처 : 홍콩=연합뉴스, 2005. 12. 30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2005-12-30 13:40:36 프린트하기
의견달기
홈으로쓰기답변하기목록으로
관리자환경설정 Total 78186 Page 1/1564
번호 제 목 작성일
78186    부시, 아프간 깜짝 방문..인도 도착 2006-03-02
78185    나이지리아 무장단체 "미국인 1명 풀려날 것" 2006-03-02
78184    네팔 정부군과 공산반군간 충돌로 29명 사망 2006-03-02
78183    외국과의 국방비 비교 [표] 2006-03-02
78182    2006 軍 중점 추진 7개 과제 (3) [표] 2006-03-02
78181    유사시 개인임무 중요성 재확인 2006-03-02
78180    4父子·代 이은 충성… 화제 풍성 2006-03-02
78179    해경 함정에 사격통제장치 탑재 2006-03-02
78178    교육훈련 향상 방안 전술 토의·시범 2006-03-02
78177    카투사 故 이정주 상병 추모비 이전 2006-03-02
78176    수의계약 인터넷 공개 투명성 확보 2006-03-02
78175    합동작전 수송지원 전술토의 2006-03-02
78174    수도 서울 민·관·군·경 함께 지킨다 2006-03-02
78173    재난대비 官·軍 손잡았다 2006-03-02
78172    첨단 C4I 장비 활용 韓美 연합 전술 훈련 2006-03-02
78171    ADD ‘연구개발정보체계’ 구축 2006-03-02
78170    ‘대적 필승’ 확고한 자신감 배양 2006-03-02
78169    가족·애인 초청 부대개방 행사 2006-03-02
78168    6만시간 무사고 비행 대기록 2006-03-02
78167    [ 3월 2일 木요일 오늘의 소사 ] 2006-03-02
78166    후세인, 시아파 주민 학살 명령 시인 2006-03-01
78165    NASA "올해 우주왕복선 3차례 발사 시도" 2006-03-01
78164    印총리 "핵협력이 印-美관계의 중심" 2006-03-01
78163    美정보국장 "이라크 내전 중동전역 확산 가능성" 2006-03-01
78162    파' 정부군, 반군 캠프 공격..30명 사망 2006-03-01
78161    "日 이와쿠니 주민 71% 미군부대 반대"-여론조사 2006-03-01
78160    美, 이라크 교도소 확충 추진 2006-03-01
78159    콜롬비아 무장해제 민병대원들 재무장 나서 2006-03-01
78158    격상된 장성급회담 '긴장완화' 신호탄 될까 2006-03-01
78157    美동포2세들, 대규모 6.25 전시회 2006-03-01
78156    "반민족행위자 국립묘지서 퇴출하라" 2006-03-01
78155    자이툰 장병들, 이라크女兒 쾌유기원 2006-03-01
78154    예비군 훈련 내일 '기지개' 2006-03-01
78153    노대통령 '對日 강경메시지' ..[1] 2006-03-01
78152        고이즈미, '일본이 걸어온 길 보라' 반론 2006-03-01
78151    독도 근해 일본 순시선 출현 해마다 증가 2006-03-01
78150    20대 군인 음주운전 사망사고 뺑소니 2006-03-01
78149    시리아, 이스라엘 골란고원 핵폐기물 투기 주장 2006-03-01
78148    美정보국장, 北 핵무기 추정치 상향 시사 2006-03-01
78147    방글라, 폭탄테러 무장세력 21명에 사형선고 2006-03-01
78146    이라크 미군 72%, "1년 이내 철수해야" 2006-03-01
78145    '탈레반이 어떻게 부시 동문됐나' 질문 집중 2006-03-01
78144    이라크 종파보복전 재발화 2006-03-01
78143    부시 "이라크, 혼돈이냐 통일이냐 선택해야" 2006-03-01
78142    "이라크 미군, 정신질환 '폭풍' 예고" 2006-03-01
78141    알-카에다, 발리 테러 등에 자금 지원 2006-03-01
78140    캐나다군, 아프간 연합군 작전 지휘 2006-03-01
78139    바그다드 시아파 사원 외곽 폭발로 60명 사상 2006-03-01
78138    美국가정보국장 "북한은 안보 위협" 2006-03-01
78137    [ 3월 1일 水요일 오늘의 소사 ] 2006-03-01
[1] [2] [3] [4] [5] [6] [7] [8] [9] [10] [last]
홈으로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