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R HOME
  Leader's MR
  멤버스 클럽
  MR 메니아
  토론마당
  개인자료실
  Gallery
  만화마당
  창작군사소설
  추천군사소설
  웃으며삽시다
  취미생활
 


| 지상 | 항공 | 해상 | 次전투기 | 미사일 | 次구축함 | 여론마당 | 1,2次대전 |
| 핵무기 | 공격헬기 | 한국의 전통무기 | 고대무기 | 기타전쟁 | 특수전 | 영화속무기 |
 ※ 저작자의 동의없이 무단전재.복재하는 일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삭제 수정 Little_Soldier 님이 1531 번째 작성하신 글입니다 Little_Soldier 님께 메일을 보냅니다  
홈으로쓰기답변하기목록으로
Access 14655
[한국의 전통무기] 조선전기군대 무기


칼과 방패에서 소총까지

오래전부터 조선군에 대한 분석을 해보려는 생각은 가지고 있었지만 그동안 이 핑계 저 핑계로 미루어 오다 이제야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제가 조선군에 대해 알아봐야겠다고 생각한 건 조선군에 대한 기존의 통념이 상당히 왜곡되어 있는 부분이 있기 때문입니다. 저도 지금까지 조선시대는 비교적 고증이 잘되고 있다고 생각 해왔지만 꼭그렇도 않더군요. 오히려 삼국시대보다 더욱 심각한 것 같습니다. 삼국시대는 그나마 사람들의 관심이라도 받고 있지만 조선시대는 역사적으로도 가장인기가 없는 시대여서그런지 그다지관심조차 없는 듯합니다. 비록 못한 걸 못했다고 비판할 수는 있겠으나 그렇다고 잘못된 부분이나 오류가 있다면 문제가 있겠지요.

특히 사극의 경우 매우 심각하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건국초부터 심지어 구한말까지 줄기차게 등장하는 삼지창 든 포졸의 모티브는 아무리 생각해도 심하다는 느낌도 듭니다. 조선은 원,명교체기에 건국해서 소위 포함외교로 불리던 시기인20세기 초까지 이어진 나라인 만큼 시기별로 군대의 모습도다양하게 변모한 나라입니다. 가히 칼과 방패로 시작해서 소총부대로 마지막을 장식(?)한 나라입니다.


조선군의 편제

조선군의 편제와 구성은 시기별로 변화가 있고 전, 후기도 상당히 차이가 있어서 이 주제만으로도 책 한권이 나올 수 있을 정도여서 여기에서 상세히 소개하기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그리고 애초에 이글을 쓰게 된 동기도 조선군의 잘못 알려진 부분에 초점을 두고 있기 때문에 조선군의 편제와 구성에 대해선 간략히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위의 그림은 조선전기 군대의 기본 단위를 간략히 도식화 한 것인데 조선군의 기본 단위는 '위'입니다. 위는 오늘날의 '사단'과 유사한 개념입니다. 1개'위'는 5개의 '부'와 예비대인 '유군'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위는 '위장'의 지휘를 받고 그 휘하에 부는 '부장'이 지휘를 하고 유군은 '유군장'의 지휘를 합니다. 마치 요즘의 사단장, 대대장, 연대장 하는식입니다. 위가 다섯개가 모이면 '5위'라고 칭하는데 오늘날의 군단급에 해당하며 '대장군'의 지휘를 받습니다.

각 '부'는 4개의 '통'이라는 단위 부대로 구성되어 있는데 이중 2개는 보병이고 나머지 2개는 기병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또한 기병과 보병으로 구성된 '주'와 '전'으로 나뉘는데 '주'는 본대와 보조를 맞추면서 작전을 하고 '전'은 필요에 따라 본대를 이탈해서 원정, 우회기습, 매복,포위, 정찰등 다양한 임부를 수행하는 기동부대의 성격입니다.

즉 각'부'는 보주통(보병), 보전통(보병), 기주통(기병), 기전통(기병)의 4개의 통으로 구성되며 이들은 통상적인 전투를수행하는 '주통'과 기동부대의 성격을 가진 '전통'으로 구분 됩니다. 유군은 예비대로서 5개의 단위부대로 나뉩니다.

그리고 하부의병력단위로는 125명으로 구성된 '여'가 있는데 '여수'의 지휘를 받습니다. '여수'는 병력 규모로 보면 로마군의 100인대 대장과 비슷한 지휘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여'는 5개의 '대'로 구성되는데 1개의 '대'는 25명으로 구성됩니다. '대'를 지휘하는 지휘관을 '대정'이라고 부릅니다. 그리고 '대'는 5개의 오로 구성되며 '오장'의 지휘를 받고 5명의 병사(졸)로 구성됩니다.

결론적으로 보면 5의 배수체제라는 것을 알 수 있는데 아마도 오행사상의 영향인 듯 합니다. 고구려의 '둔전제'와도 연결이되는 것 같기도 한데 확신은 못 하겠군요.


보병

1. 보병의구성



보병은 상황에따라 병종이 유기적으로 투입되는데 위의 유형이 가장 기본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팽배수와 총통은 보병전에 있어서 반드시 투입되는병종입니다. 원거리에서 적을 총통으로 무력화 시키고 팽배수는 적이 돌진해오면 저지선의 역할을 하거나 전진해서 적을 제압합니다.




이 형태는 창수가 뒤를 받치는 형태인데 총통이 원거리 공격을하고 뒤이어 팽배수가 선두에 서고 창수가 뒤를 받치면서 적의 돌격에 대비하거나 전진해서제압을 하는 형태입니다.




이형태는 사수가 추가된 형태입니다. 원거리의 적은 총통을 발사해서 1차로 무력화 시킨고 사수가 활로 2차로 무력화 시킨다음 팽배수와 창수가 대미를 장식하는 형태입니다.




조선 보병의 오위병종이 모두 포진된 유형으로 총통이 원거리의 적을 무력화 시키고 사수가 지근거리에서 2차로 무력화 시키면, 팽배수가 근접하는 적을맡게 되고 창보병이 뒤를 받치며장검을 든 도수가 마지막으로 가지치기를 하는 전형입니다.


2. 팽배수(방패병)





팽배수는 원방패와 칼로 무장한 병종으로 조선초기에는 상당한 비중을 차지했던 보병이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한때 시위대 소속의 팽배수만 수천단위였던 것으로 기록되고있습니다. 이그림은 팽배수를 복원해본 것입니다. 투구는 첨주형투구, 갑옷은 쇠자갑을 모티브로 했고 원방패와 환도를 착용한 것으로 했습니다. 위의 그림은 쇠자갑은 아니고 경번갑입니다. 경번갑은 쇠자갑에 사각형의 작은철판들로 보강한 것으로 대체적으로 지휘관 급이 입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로는 위쪽의 사진 자료에서 보는 것과 같이 허리아래정도까지 내려오는 쇠자갑(체인메일)이나 쇠미늘 갑옷을 입었습니다. 투구도 야전군은 위의 복원처럼 화려하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사진자료에서 보는 것과 같은 원주형 철모였을 것입니다. 얼핏보면 작은 세숫대아처럼 생겼는데... 급하면 저기에 물을 담아서 세수도 했을 것 같군요.

대체적으로 초기의 조선군의 기본 복장은 저런 형태였습니다. 조선전기에는화포가 등장하긴 했지만 여전히 육박전도 중요했기 때문에 상당한 중무장 이었습니다. 일반적으로 알고있는 푸른전포를 걸친 조선군의 모습은 대체로 총포류 무기가 폭넓게 보급된조선후기의 모습입니다. 그리고 조선의 대표적인 갑옷으로 알려져 있는 두정갑, 두석린갑도 조선후기에 유행한 것입니다.

가장 문제가 칼이었는데 팽배수가 환도를 들었는지 아니면 검을 들고 있었는지가 관건이었습니다. 일단 환도를 든 것으로 묘사했습니다. 현재로선 팽배수가 검을 들었을 가능성을 암시하는 근거는 조선역해전도가 유일하기 때문에 단정짓기는 어려운 부분이었고 조선군이 검을실전에서 다량병장기로 사용했다는 근거도 없어서 칼은 환도를 소지한 것으로 재현했습니다.

조선역해전도도 다소 문제는 있는 것 같습니다. 그기에도 팽배수들이 많이 등장하는데 일단 임란때 그정도의많은 숫자의 팽배수들이 남아있었는지도 의문이지만 두정갑에 원방패를 들고 있는 것도 조금은 엇박자입니다. 과장 조금 보태서 말하면 중세기사의 복장에 로마시대의 방패인 스쿠튬을 들려놓은것과 비슷한 양상이더군요. 대체적으로 두정갑이 폭넓게 사용된 것은 중기 이후입니다.

조선전기는 주로 북방의 여진족과 대치하고 있었으며 최전방 지역에는 주요 거점마다 목책으로 이루어진 요새들이 건설되어 있었고 일정 규모의 병력이상주하고 있었습니다. 여진족은 주로 이들 요새들을 공격하거나 주요 이동로에서 이동하는 조선군을 기습공격하는 경우도 많았고 국경지역에서 자주 소요를 일으켰던 것으로 보입니다.

흔히들 여진족과의 전투라면 기병끼리의 전투만을 연상하지만 꼭 그렇지만도 않았던 것 같습니다. 조선초기에 팽배수가 중요한 역할을 했던 것은 여진족들의 매복 기습이 았던 것도 이유인 듯 합니다. 특히 함경도 지역은 산세가 험준해서 산악전투도 많았던 것으로 보입니다. 숲이 우거진 지역이나 바위가 많은 이동로의 경우 이동중 기습을 받는 경우가 많았고 그런 경우에 방패로 신속히방진이나 귀갑진을 형성해서 대응하는 것이 정석입니다. 그리고 보병에 의한 대기병전에도 결코 빠지지 않는 병종이었습니다.


3. 총통




총통은 쉽게 말해서 화약을 사용하는 화포를 말합니다. 크기와 종류가 매우 다양해서 여기에서 모두 소개하지는 않습니다. 대체적으로 쇠로 주조된 것으로 한발식 공성전에 사용되는 큰 포탄이나 살상용인 작은 조란환등을 사용합니다. 그밖에도 장군전 같은 거대한 화살을 장전하기도 했습니다. 주로 원거리의 적을 공격하는 용도로 사용된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조란환은 수십 수백개의 탄을 한번에 발사해서적의 병력을살상합니다.


4. 창수





조선초의 보병용 창은 비파형으로 생긴 넓은 날이 달린 창을 사용했습니다. 그리고 보조무기로 환도를 착용했습니다.


5. 도수





도수들은 긴 손잡이에 날이 초승달처럼 생긴 외날장도를 무기로 사용 했습니다.


6. 사수(궁수)


2)

3)



사수는 활로 원거리 지원을 하는 병종으로 평시엔활은 '궁대'1)라고 부르는 활집에 넣어서 소지하고 다닙니다. 화살은 '시복'2)3)이라는 화살꽂이에 꽂고 다니는데 활은 왼쪽 허리에 화살은 오른쪽 허리에 착용합니다. 서부활극에서 총잡이들이 권총을 허리에 차고 있는 것과 유사하다고 보시면 됩니다.

사실 조선군은 팽배수와 총통수를 제외한 거의 모든 병종이 기본적으로 활을 소지하기 때문에 사수(궁수)의 경계가 좀 모호하긴 합니다. 유사시엔 대부분의 병사들이사수로 변신이 가능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갑사들도 활은 필수로 소지하는 무기였고 왼만한 지휘관들도 활은 기본 무기였습니다.


7. 도끼, 철퇴(둔기)



도끼는 삼국시대의 유물에서도 많이 출토될 정도로 비교적 오래전부터 사용되어온 것 같습니다. 주로 방패를 부순다거나 바리케이트 제거같은 공병용이나 적을 소탕시 문을 부수는 용도등 다양하게 사용될 수 있는 것이 도끼입니다. 철퇴나 메이스 같은 둔기류도 비슷한데 역시 방패나 중갑을 부순다거나 하는 용도였을 것입니다. 역사적으로는 철퇴로 사람을 암살했다는 기록도 많습니다. 대표적인 예가 고려말 충신 정몽주와 조선의 명장이었던 김종서장군도 철퇴로 살해당하기도 했습니다.


기병








기병은 명실상부한전기조선군의 양대축의 하나였습니다. 부대단위의 편성을 보면 기병과 보병의 비율이 거의 50:50이었을 정도로 명실상부한 조선군의 주력이었습니다. 무기는 활과 창이 주력 무기였고 보조 무기로 근접전에 대비해서 환도를 소지했습니다. 전투는 주로 말을 달리면서 활을 쏘아서 적의 대열을 흔들어 놓은다음 창으로 돌진하면서 적의 심장을 뚫었습니다. 경우에 따라선 지근거리에서 창을 던지기도 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그런 다음 환도를 뽑아들고 적의 목을 베었습니다.


잡색군

잡색군은 지금의 우리군편제에 비유하면 향토예비군 같은 개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주로 각지역의 방위를 담당하며 창을 주무기로 하고 활을 보조무기로 합니다. 이름이 잡색군인 이유는 조선의 정규군은 부대단위를 색으로 구분하고 있었는데(깃발이나 갑옷, 방패의 색이나 문양, 디자인등....) 잡색군은 무기와 갑옷을 사비로 갖추어야 했기 때문에 병장기와복장이 천차만별일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래서 잡색군이라는 명칭이 붙은 것으로 보입니다.



조선전기의 갑옷




조선군과 관련한 주요 쟁점중의 하나가 조선의 병사들은 갑옷을 입었는가 하는 것일 것입니다. 이 문제는 인터넷 상에서도 의견이 분분하더군요.지금까지 조선시대의 군대라면 워낙 푸른전포 차림의 이미지가 강해서 많은 논란이 일고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그런데 한가지 우리가 전제 해야 할 것이 있습니다. 조선왕조의 존속 기간과 시기를 보면 그 이전까지의 모든 역사를 다 합친 것 보다도 급격한 전술적 변화와 국가적으로도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던 시기라는 것입니다. 그런 만큼 전술적 환경도 여러차례 변화가 있었고 국가 제정도 시기에 따라서 극과 극을 달렸던 것입니다. 세계적으로도 로마제국조차 국력이 급격히 기울던 4세기 무렵엔 병사들이 갑옷조차 제대로 갖추지 못했습니다.

조선시대에도 병사들이 갑옷을 입었는가? 라는 질문에 대한 답을 한마디로 요약하면 "그때그때의 상황에 따라다르다."가 정답입니다.세종실록등을 보면 적어도 태종 ~세조대에 이르는 치세기에 병사들도 갑옷으로 완벽히 무장을 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조선군의 모습은 사실 대부분 조선후기의 모습입니다.(물론 삼지창은 제외........) 대략 17세기 이후가 되면 조선도총,포류의 무기를 주로 사용했기 때문에 갑옷대신 푸른색이나 붉은색의 전포를 입었습니다. 물론 중앙의 정예군은 두정갑으로 무장하기는 했지만.............이는 유럽쪽도 양상은비슷합니다. 16세기 무렵까지만해도 스페인군의 모습을 보면 철제 흉갑에 철모를 쓰고 있지만 18세기 이후대영제국의 병사들을 보면그냥붉은색 롱코트를 입고 있습니다.

그러나 조선초기의 군대의 모습은 일반적인 상식하곤 판이하게 달랐습니다. 전술환경도 화약이 도입되고화포가개발되기는 했지만 여전히 근접전의 비중도 중요했기 때문에비교적 중무장이었습니다. 즉 일정기간동안은 방패와 체인메일이나 쇠미늘갑으로 무장한 중보병이나 기병의 가치가 유효했다는 뜻입니다.

투구는 오늘날의 군용철모와 비슷하게 생긴 원주형 투구와 첨주형 투구가 주력투구였습니다. 갑옷은 쇄자갑이라고 부르는 서양의 체인메일에 해당하는 갑옷과 쇠미늘 갑옷 또는가죽제 미늘 갑옷도 있었습니다. 길이는 대체적으로 허리아래 정도까지 오는 갑옷으로 보편적으로 알고있는 조선군의모습과는 전혀 딴판입니다. 주로 고려말에서 조선초에 걸치는 시기에 저런형태의 갑옷이 유행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조선도 초기에는 상당부분 고려의 하이테크를 이어 받았을 것이므로 군사분야도 그렇게 차이는 없었을 것입니다.

대략 조선전기의 조선군에 대해서 알아봤습니다. 뭐 전문가적 수준까지는 아니라도 대략 이정도는 알고 있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정도로 다루어 보았습니다. 차후에 시간이 된다면 중기 이후의 조선군에 대해서도 알아보겠습니다.

2005-07-18 01:28:38 프린트하기
aeug 캬~~~ 역시 두루공이오... 07/26 20:22:59
aeug 운공...본좌가 보기엔 이정도면 mr의 컨턴츠로 써도 무방할듯하오~ 07/26 20:23:43
Little_Soldier ㅜㅜ;; 07/27 21:22:25
moduru -_-;;; 작은 병정님 글이외다! 잡색군에서 "잡색(色)"이란 다양한 신분적 구성을 말합니다. 잡색군은 이전에 양인들 뿐만 아니라, 군역에서 제외되었던 양반, 천인까지 포함해서 07/28 01:08:12
moduru 편제된 군대이기에 잡색이라 불립니다. 07/28 01:08:37
aeug 음음음.....머그럴수도있소이닷.....쳇...요새 치매기가...미안하오 솔저공...ㅜㅜ 07/28 21:21:06
의견달기
홈으로쓰기답변하기목록으로
관리자환경설정 Total 1520 Page 1/51
번호 작성자 제 목 작성일
1520 apfsds-t    [지상무기] 탄약의 분류(결합 및 장전 요령) 2005-12-01
1519 apfsds-t    [지상무기] K1 전차는 실패작인가 ..[7] 2005-11-07
1518 apfsds-t    [지상무기] 반동 이용식 자동화기의 작동원리 2005-11-07
1517 apfsds-t    [지상무기] 견인포의 효용성 2005-10-25
1516 apfsds-t    [지상무기] MTR과 FTR 2005-10-17
1515 moduru    [한국의 전통무기] 고려 수군제도 2005-10-12
1514 apfsds-t    [지상무기] K10 탄약운반장갑차 ..[2] 2005-10-04
1513 qkrwjdduf    [여론마당] 휴일 예비군훈련제도 ..[2] 2005-09-12
1512 apfsds-t    [지상무기] '불바다'와 '종효과' 2005-09-12
1511 mather777    [항공무기] 망구스타 개량형버전 2005-09-12
1510 apfsds-t    [지상무기] 날탄이 본 한국의 전차 철학 II 2005-09-02
1509 apfsds-t    [지상무기] 날탄이 본 한국의 전차 철학 I 2005-08-29
1508 apfsds-t    [지상무기] K 10 탄약 수송 장갑차 2nd Edition 2005-08-17
1507 apfsds-t    [지상무기] 한국형 경다연장 로켓 ..[1] 2005-08-10
1506 apfsds-t    [지상무기] 각종 총구부착물 2005-08-10
1505 apfsds-t    [지상무기] 총류탄 발사기 2005-08-10
1504 apfsds-t    [지상무기] XK 10 탄약 수송장갑차 2005-07-27
1503 aeug    [次잠수함] 잠수함에 대하여 2005-07-25
1502 Little_Sol...    [한국의 전통무기] 조선전기군대 무기 ..[6] 2005-07-18
1501 apfsds-t    [지상무기] TK-X ..[1] 2005-07-18
1500 aeug    [여론마당] LPX 호칭 ..[1] 2005-07-12
1499 apfsds-t    [지상무기] 포신길이와 사정거리 ..[2] 2005-07-12
1498 apfsds-t    [지상무기] 챌린져의 몸불리기 2005-07-10
1497 apfsds-t    [지상무기] 이중협각 라이너와 대전차고폭탄의 관통력 2005-07-10
1496 apfsds-t    [지상무기] KNIFV와 GFRC 2005-07-10
1495 apfsds-t    [지상무기] HESH와 후면파쇄 ..[1] 2005-06-29
1494 apfsds-t    [지상무기] 전차포의 고저각과 포탑의 높이 2005-06-29
1493 apfsds-t    [지상무기] K-1 전차의 자세 제어 능력 ..[1] 2005-06-29
1492 mather777    [여론마당] 인권위 개입의도는? 2005-06-21
1491 moduru    [여론마당] 전면적인 손질 필요 ..[41] 2005-06-21
[1] [2] [3] [4] [5] [6] [7] [8] [9] [10] [last]
홈으로쓰기